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10.15 (火) 12:30
주요뉴스
 
 HOME > 뉴스 > 사회 > 교육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확산,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등록 : 2019-09-23 10:31
[로하스에듀NEWS 이호숙기자]


201909230969021398_1.jpg


청소년 집단 폭행 사건이 페이스북, 유튜브 등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폭행 현장 상황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된 후 가해자로 추정되는 신상 정보까지 공개돼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에 폭행 영상이 공개된 건 지난 22일이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영상에는 노래방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한 여학생이 누군가에게 둘러싸인 채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39초짜리 영상에서 피해 여학생은 피를 흘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괴롭힘은 멈추지 않았다.


이 영상은 가해 청소년을 아는 지인이 SNS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으로 빠르게 번지며 사건이 널리 퍼진 것이다. 사건이 알려진 SNS 공간에서 누리꾼들은 이 사건이 경기 수원시 모처에서 발생했으며 가해 학생들은 06년생 중학생이고 피해 학생은 07년생 초등학생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같은 날 토론방에서 1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후 23일부터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으로 등록됐다. 이 청원은 반나절 만에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의 답변 요건은 20만명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얻는 것이다. 청원자는 “학생들을 반드시 엄중 처벌해 법의 무서움과 인권을 박탈 시키면 어떤 죄가 성립되고,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 피해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하스에듀NEWS 이호숙기자 jikimdg9128@hanmail.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ikimdg9128@daum.net ]
이전 위로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중년의 스틸컷, 로하스 평생교육원 모바일 크리에이터 과정
여성가족부, 시군구에 위기청소년 도울...
범죄청소년, 하루 200명 이상..4대 ...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확산, 청...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로하스교육연구소 학교폭력예방종합...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