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20.08.13 (木) 05:09
주요뉴스
 
 HOME > 뉴스 > 사회 > 교육
대구 초·중·고생 8만3천명 등 3차 등교 시작
등록 : 2020-06-03 10:52

0000648152_001_20200520201101580.jpg



초·중·고교 4개 학년이 3일 등교한다. 앞서 5개 학년이 두 차례로 나눠 등교를 시작, 이번이 3차 등교인 셈이다.

이날 전국적으로 초3~4, 중2, 고1 등 4개 학년 178만여 명이 올해 처음으로 등교한다. 이미 등교 수업에 참여 중인 초1~2, 중3, 고2~3을 더하면 전체 학생의 70% 이상이 등교하는 것이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초·중·고교 3차 등교 하루 전인 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534개교가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 가운데 경북 구미와 경산, 부산에서 한 곳씩 등교 일정이 중단된 것을 제외하면 99%에 해당하는 531곳이 수도권 학교로 파악됐다.

이날 등교가 불발한 학교의 규모는 전국 2만902개 유치원과 초·중·고교 가운데 2.6%에 해당한다. 지역별로 보면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이 251곳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부평구와 계양구가 각각 153곳과 89곳이었다. 서울에서는 27개교가 문을 열지 못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에선 초3~4 4만1500여 명, 중2 2만100여 명, 고1 2만1천400여 명 등 8만3천여 명이 등교를 시작한다. 이미 초·중·고교 5개 학년 10만5천500여 명은 두 차례로 나눠 지난달 20일과 27일부터 등교 중이다.

이에 시교육청은 대구시 보건당국과 함께 교내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2일 남구 경상중에서 '코로나19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 것도 그 때문이다. 관련기관 간 공동 대응 모델을 구축,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훈련에는 교육청과 학교, 보건소 및 119 구급대 등 시 보건당국이 참여했다.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은 상황을 가정해 학교의 대응, 보건소의 역학조사 및 방역 활동, 119 구급대 지원활동, 접촉 학생 및 교직원 선별검사 등 일련의 과정을 훈련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각 기관의 대응 시스템을 재점검하기 위한 자리였다"며 "보건당국과 교육당국이 모든 역량을 모아 교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로하스에듀NEWS 이호숙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ikimdg9128@daum.net ]
이전 위로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N번방사건으로 '사회적 맨붕', 다시 생각하는 자녀 성교육
SK 뉴스쿨-파우더룸, 유통산업 ‘차...
대구 달서구청, 찾아가는 아동·청소년...
로하스교육연구소, 미술심리상담 2급 자...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로하스교육연구소 학교폭력예방종합...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