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10.15 (火) 13:31
주요뉴스
 
 HOME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이들
등록 : 2017-09-01 10:19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범죄가 하루 평균 3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발표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부터 지난달까지 13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발생 건수는 5104건에 달했다.

아동 대상 성범죄는 매년 1000여 건씩 꾸준히 발생했고 올해도 7월 기준619건이 발생해 근절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아동을 대상으로 강간이나 강제추행을 저지른 건수가 4804건(94.1%)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체 성범죄에서의 강간·강제추행 비율이 74%임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아동이 물리적 힘이 약하고 상황 판단이 미숙한 점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섹스팅ㆍ몸캠피싱’ 등 통신매체이용음란 범죄가 210건(4.1%) ▷카메라등이용촬영 범죄가 79건(1.5%), ▷여자화장실 침입 등 성적목적공공장소침입이 11건(0.2%)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아동음란물 생산·유포가 늘어나면서 관련 범죄자 검거 건수도 2년 만에 급증했다. 아동음란물 검거 건수는 2014년 693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198건으로 72.9% 증가했다. 기소 인원도 같은 기간 717명에서 927명으로 200명 이상 늘었다.

이재정 의원은 “한국의 미래라 할 수 있는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하루 평균 3건 이상 생긴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경찰이 철저히 수사하고 학교ㆍ지역사회 등 사회 전반적으로도 잘못된 성 의식에 대한 경계와 각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ikimdg9128@daum.net ]
이전 위로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중년의 스틸컷, 로하스 평생교육원 모바일 크리에이터 과정
여성가족부, 시군구에 위기청소년 도울...
범죄청소년, 하루 200명 이상..4대 ...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확산, 청...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로하스교육연구소 학교폭력예방종합...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