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9.10.15 (火) 13:15
주요뉴스
 
 HOME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고생' 폭행…"5명이서 7시간 폭행"
등록 : 2017-09-05 16:55

  

/페이스북

또래 여중생을 피투성이 만든 ‘부산 여중생 집단 폭행’ 사건이 알려진 가운데, 지난 7월 강원도 강릉시에서도 여고생 등 10대들이 또래 학생을 무차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 오전 1쯤 여고생 A(15)양 등 6명은 경포 해수욕장과 가해자의 자취방에서 여중생 B양을 집단 폭행했다.

가해자들은 B양과 평소 어울려 지냈으나 B양이 자신들의 사생활을 이야기했다 등의 이유로 감정이 쌓여 집단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후 B양의 부모는 A양 등을 경찰에 고소했다. B양은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으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현재 강릉의 한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달 가까이 묻혀있던 이 사건은 B양의 친언니라고 밝힌 한 여성이 페이스북에 “부산 사건을 보며 동생 사건도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가해자들의 반성 없는 태도와 너무나 당당한 행동들에 대해 더는 참을 수가 없었다”는 글이 확산되면서 알려졌다.

페이스북 글에 따르면 A양 등은 지난 7월 17일 새벽 3시부터 7시간 가량 폭행했으며 B양의 머리와 몸에 침을 뱉고 욕설을 내뱉으며 가위로 위협했다. 또한 "신고를 하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B양의 핸드폰을 모래에 묻고 지갑에서 돈을 훔쳤다. 또한 A양 무리는 B양을 폭행 중 영상 통화로 중계를 했으며 동영상, 사진을 촬영해 단체 메신저 방에 공유했다. 다음 날이 돼서도 A양 일당은 미성년자임에도 술을 마신 뒤 B양에게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면서 “신고를 한지 두 달이 되어가지만 가해자 중 한 명이 조사를 거부해 마무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A양 등 5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과 공동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가해자 1명은 조사에 응하지 않아 이번 주 내로 소재 확인 후 조사할 방침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ikimdg9128@daum.net ]
이전 위로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중년의 스틸컷, 로하스 평생교육원 모바일 크리에이터 과정
여성가족부, 시군구에 위기청소년 도울...
범죄청소년, 하루 200명 이상..4대 ...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확산, 청...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부산 여중생'이어서 '강릉 여...
갈수록 흉악해지는 10代 범죄… 여...
직접 대면 없어도 위협적인 언행은 ...
‘하루 3명’ 성범죄 노출되는 아...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사건 여파...
로하스교육연구소 학교폭력예방종합...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